Carota와 F.LAB, 스마트 콕핏 경쟁력 강화 위한 전략적 제휴 체결

타이베이 2024년 2월 7일 /PRNewswire=연합뉴스/ — 자동차 OTA(Over-The-Air) 업그레이드 및 원격 진단 솔루션 글로벌 공급업체인 Carota가 스마트 콕핏 기술 전문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F.LAB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Carota는 이번 제휴를 통해 F.LAB의 서비스를 자사의 제품 포트폴리오에 원활하게 통합하여 자동차 기술 부문에서 확보한 경쟁 우위를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른쪽에서 두 번째와 세 번째: Carota CEO Paul Wu, F.LAB CEO 김준형

OTA 핵심 기술로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Carota는 대만 최대 규모의 차량 영상 관리 서비스 제공업체이자 트럭용 충돌 버퍼 및 후방 충돌 경고 시스템 엔지니어링 업체이다. 스마트 콕핏은 다양한 유형의 승용차 개발에서 인간적이고 몰입감 넘치는 시청각 경험을 제공해 고품질의 운전 경험을 맛볼 수 있게 해주는 미래 트렌드로 간주된다. 스마트 콕핏의 도입으로 승용차뿐만 아니라 상용차 및 물류차도 모두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제3의 생활 공간’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따라서 스마트 콕핏용 무선 기능 강화는 Carota의 차세대 성장 동력이 될 전망이다.

한국에 본사를 둔 F.LAB은 스마트 콕핏 소프트웨어 및 플랫폼 개발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보이며 전 세계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판매용 단말기를 전 세계에 유통하고 있다. Carota와의 제휴는 자동차 산업의 진화하는 요구에 맞춰 매끄럽게 통합된 고품질의 스마트 콕핏 솔루션과 업그레이드를 제공하겠다는 양사의 의지를 보여준다.

Paul Wu Carota CEO는 “F.LAB과의 협력은 자동차 업계에 포괄적이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려는 Carota의 비전과 일치한다”면서 “스마트 콕핏은 제조업체의 설정과 소유자의 선호도에 맞는 기능상 적용을 통해 다양한 전기 자동차에서 점점 더 널리 보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 및 자원 통합 면에서 양사가 가진 강점을 활용해 더 넓은 시장을 공동으로 개척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준형 F.LAB 대표는 “다양한 제조업체들이 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Software Defined Vehicle, SDV)로 성공적인 전환을 꾀하려는 지금처럼 중요한 시기에 보다 안전하고 포괄적인 연결성과 즐거운 운전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Carota와 전략적 협업을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Carota 소개 

Carota는 글로벌 원스톱 OTA 업그레이드 및 원격 진단 솔루션을 제공하는 대만 최대 차량 이미지 관리 서비스 제공업체다.
https://www.carota.ai/https://fleet.carota.ai/

F.LAB 소개 

F.LAB은 비즈니스 모델과 신성장 사업 혁신을 통해 글로벌 자동차, 사물인터넷(IoT), 네트워크 서비스 관련 산업에 장기적인 성장 동력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한국 기업이다.
https://fatherslab.com/en/index.html

 

미디어 연락: Carota , Media Contact│marketing@carota.ai; F.LAB Media Contact│admin@fatherslab.com

© 2024, . All rights reserved. 모든 콘텐츠(기사)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국내외 포털 본지 기사 읽기

한국문화저널은 교보문고, 아마존에 출판을 지원합니다.

미국 아마존 출판도서 바로가기

한국문화저널은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된 종합인터넷신문입니다. 제호: 한국문화저널 등록번호: 부산, 아00245 부산시 중구 중구로 61 4F 전관 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송기송 대표전화: 051 241-1323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모든 콘텐츠(기사)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한국문화저널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soobakmu@naver.com) [해외교류]중국-길림신문 [해외지부]이란 하산모하이저, 이집트 에러보우디

youtube 채널